거시계량모형을 이용한 외생적 요인의 경제파급효과 분석 - KDI 한국개발연구원 - 연구 - 보고서
본문 바로가기

KDI 한국개발연구원

KDI 한국개발연구원

SITEMAP

정책연구시리즈 거시계량모형을 이용한 외생적 요인의 경제파급효과 분석 2005.12.31

표지

Series No. 2005-14

정책연구시리즈 거시계량모형을 이용한 외생적 요인의 경제파급효과 분석 #거시경제모형

2005.12.31

  • KDI
    신석하
국문요약
본 연구의 목적은 거시계량모형의 기본구조를 구축하고, 기본구조의 타당성을 대외변수 및 정책수단의 파급효과를 통해 점검하는 것이다.

본 연구에서는 수요 측면의 충격이 장기에도 실물변수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경제이론이나 선험적 기대와 부합하지 않는다는 인식하에, 수요충격의 실물변수에 대한 영향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감소하는 형태의 파급효과를 제공하도록 모형을 구축하였다.

본 연구에서 구축한 모형은 총공급, 총수요, 국제수지, 노동, 물가, 금융의 6개 부문, 50여개 행태식 및 정의식으로 구성된 중규모 모형이며, 개별 행태식은 대부분 오차수정모형으로 구성되었다. 장기행태식은 장기균형수준을 결정하는 요인들로 한정하였으며, 단기행태식은 경제이론 또는 선험적 기대와 부합하는 변수 중에서 일정 정도 통계적 유의성을 갖는 변수들로 구성하였다.

모형을 이용하여 국제유가, 해외 GDP, 콜금리, 정부 재정지출, 총요소생산성 등이 변화하였을 경우의 파급효과를 분석한 결과 대체로 경제이론이나 선험적 기대와 부합하는 방향으로 전개되었으며, 공급 측 요인인 총요소생산성을 제외한 나머지 수요 측면의 실물변수 파급효과는 일정 정도 시간이 지나면 감소하는 모습을 나타내었다.

그러나 파급효과의 크기나 시차구조 등에 대해서는 향후 모형을 보다 정치화한 후 점검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경제전망에 사용하기 위해서는 모형의 추정적합도를 개선하는 한편 재정부문 및 자산부문을 모형에 포함하여 정책적 활용도를 제고할 필요가 있을 것으로 사료된다.
영문요약
Background and Purpose
This paper constructs a macro-econometric model focusing on its basic structure and examines the model’s properties by simulation analyses.

Although an interest in macro-econometric models has decreased in academia since the Lucas critique in 1976, macroeconometric models are still routinely used for forecasting and policy simulation analysis by governments and central banks. Since KDI introduced a macro-econometric model to Korea in the early 1970s, it had devoted its resources to the development of macro-econometric models until the financial crisis in the late 1990s. As data have been accumulated for the post-crisis period, it is an appropriate timing to revise the KDI model for addressing the possible structural changes such as lower potential growth, monetary policy regime change, and globalization.

Main Results
The model developed in this paper is a traditional macro-econometric model, which is a set of equations of key aggregate macroeconomic variables with well-behaved statistical properties. In this model, the expectations of private sectors are implicitly backward-looking, only represented by lagged variables.

The model contains about 50 equations and identities for potential output, aggregate demand, current account, labor, price, and financial sectors. Government spending and foreign sector such as world economic growth and oil price are treated as exogenous variables. The model is estimated by the OLS method using the seasonally-unadjusted quarterly data for the period of 1987 to 2004.

Forecasts by expert judgments can outperform model-based forecasts in a short forecasting time horizon as all the relevant information cannot be included in the model. Hence, in developing the model,
more attention is paid to the performance in policy simulation rather than forecasting. Especially, the model is designed to provide simulation results in which a demand side shock can have influence on real variables in the short run but no influence in the long run. For this purpose, the model takes as its basic structure the blend of long-run neoclassical conditions for equilibrium with shortrun Keynesian flavors. In respect of econometric techniques, most behavioral equations of real variables are formulated in an error-correction model.

Simulation analyses are implemented for external and policy shocks such as oil price, world economic growth, call rate, government spending, and total factor productivity. The simulation results demonstrate that the model can generate economically acceptable response to the shocks. As to be designed, the effects of demand side shocks on real variables diminish as time proceeds. For example, when the central bank raises the target call rate, aggregate demand declines along with rising corporate bond yield rate and shrinking real balance. The initial impulse is amplified during the first year through the interaction of endogenous variables, however all real variables eventually return to their baseline values as nominal variables such as prices and exchange rate are adjusted in response to the shock. In contrast, a supply side shock like an improvement of total factor productivity changes the long-run equilibrium level of real variables, hence it can produce permanent effects on real variables.

Conclusion
Simulation results suggest that the basic structure of the model is suitable for analyses aimed at macroeconomic policy questions, however it is still necessary to improve the model in terms of the magnitude of the response to some shocks. Also the model needs to be extended for more detailed government and asset sectors. To overcome the fundamental shortcomings of a traditional macro-econometric model, the next revision of this model should include the behavioral equations based on formal specifications of optimizing behavior containing explicit forward-looking expectations
of firms and households.
목차
발간사
요 약

제1장 서 론

제2장 모형의 특징 및 구성
 제1절 모형의 특징
 제2절 모형의 구성

제3장 개별 행태식의 추정 및 모형의 적합도 평가
 제1절 추정방법 및 변수선택
 제2절 추정결과
 제3절 모형의 추정적합도 평가

제4장 외생요인의 파급효과
 제1절 파급효과 분석방법
 제2절 파급효과 분석결과

제5장 결론 및 향후과제

참고문헌

부 록
관련 자료 ( 9 )
  • 주요 관련자료
  • 같은 주제자료
공공누리

한국개발연구원의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3유형 : 출처표시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저작권정책 참조

담당자
윤정애 전문연구원yoon0511@kdi.re.kr 044-550-4450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시나요?
네이버로그인
카카오로그인
보안문자 확인

무단등록 및 수집 방지를 위해 아래 보안문자를 입력해 주세요.

KDI 직원 정보 확인

담당자 정보를 확인해 주세요.

등록완료

소중한 의견 감사드립니다.

등록실패

잠시 후 다시 시도해주세요.

Join our Newsletter

매일 새로운 소식으로 준비된 KDI 뉴스레터와 함께
다양한 정보를 확인하세요.